logo

subimg

자유게시판

5인이상 사업장 조사 결과…청년 실업자 58%는 전문대졸 이상
"구직자 눈높이에 안맞아…인력 공급계획 다시 세워야"
정부 "빈 일자리 절반은 비교적 괜찮다" 입장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일손을 못 구한 5인 이상 사업체 일자리의 3분의 2는 학력을 따지지 않거나 고졸 학력을 요구하는 직무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빈 일자리의 절반 정도는 "비교적 괜찮은 일자리"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고학력 구직자가 받아들일 자리는 많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29일 고용노동부의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보고서를 분석하면 작년 3분기에 적극적인구인 활동을 했음에도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한 종사자 5인 이상 사업체의 '미충원 인원'(외국인 제외)은 8만559명이었고 이 가운데 약 26.0%는 경력·학력·자격증 유무를 묻지 않는 '직능 수준 1'에 해당했다.

 

미충원 인원 중 39.9%는 1년 미만의 현장 경력, 기능사 또는 이에 준하는 자격, 고졸 수준의 업무 능력이 필요한 '직능 수준 2-1'이었다.

5인 이상 사업체를 기준으로 일손을 못 구한 자리의 66.0%는 다섯 단계의 직능 수준 가운데 가장 낮은 2개 등급의 직무인 셈이다.

미충원 일자리 가운데 학력을 기준으로 전문대졸이 필요한 '직능 수준 2-2'는 18%, 4년제 대졸 또는 석사가 필요한 '직능 수준 3' 15.2%, 박사급 인력이 필요한 '직능 수준 4'는 0.8%였다.

 

AKR20180328179500002_03_i.jpg

 

AKR20180328179500002_02_i.jpg

 

하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들의 학력은 직무 수준보다 높았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작년 3분기 실업자 가운데 전문대졸 이상 고학력자의 비율은 48.5%였고 청년층(15∼29세)은 58.0%, 25∼29세는 70.2%로 고학력자 비율이 더 높았다.

 

GYH2018032900030004400_P2.jpg

 

고학력자의 기대 수준을 고려하면 미충원 일자리 가운데 청년들이 선뜻 취업할만한 곳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일자리가 있기는 있으나 상당 부분이 질이 낮은 일자리라서 사람들이 안 가려고 하는 것"이라며 빈 일자리가 구직자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들 대학 교육을 받으니 고급 일자리에만 가려고 한다"며 "어떤 직종에 어떤 인력이 얼마나 필요한지에 맞춰서 교육을 비롯한 인력 공급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제언했다.

 

AKR20180328179500002_01_i.jpg

 

그런데도 정부는 빈 일자리 가운데 좋은 일자리가 많다고 설명하고 있다.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 등을 분석해보면 300인 미만 사업체의 빈 일자리가 약 20만1천개인데 이중 10만6천개 정도는 "비교적 괜찮은 일자리"라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현재 비어 있는 일자리와 비어 있지 않더라도 구인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 달 이내에 일을 시작할 수 있는 자리를 '빈 일자리'로 정의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2018/03/29 06:40 송고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8/03/28/0301000000AKR20180328179500002.HTML?template=20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기사] '청년 일자리' 3조8천317억 추경 국회 통과…제출 45일만 중앙관리자 2018.05.21 6
31 [정보]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 일하는 청년 시리즈(청년복지포인트) 지원대상자 모집공고 file 중앙관리자 2018.04.30 11
30 [정보] 경기도일자리재단 2018년 일하는 청년시리즈(청년연금, 청년마이스터통장) 2차 모집 공고문 file 중앙관리자 2018.04.30 10
29 [기사] 文정부, 청년일자리 추경 3.9조 편성…5만명 안팎 고용 창출 file 중앙관리자 2018.04.05 13
28 [기사] 청년·신혼부부에 시세 70~85% 공공지원 민간 임대주택 공급 중앙관리자 2018.04.04 13
27 [기사] 기초생활수급 청년에게 월 최대 59만원 저축 지원한다 file 중앙관리자 2018.03.29 20
» [기사] 구직자가 외면한 일자리 ⅔는 학력 무관 또는 고졸 직무 file 중앙관리자 2018.03.29 15
25 [기사] '청년창업 공간 조성' 국유지 임대료율 5%→1%로 완화 중앙관리자 2018.03.27 14
24 [기사] 청년창업 등 도시재생 뉴딜 이끌 '혁신거점' 250곳에 조성 file 중앙관리자 2018.03.27 12
23 [기사] 가보니 돈내라…취준생 울리는 스터디 '상술'·'먹튀' 중앙관리자 2018.03.27 14
22 [기사내년 예산 청년일자리 중점 확장 편성…저출산 추세 전환 시도 중앙관리자 2018.03.26 13
21 [기사] ‘계층 사다리’ 부러졌다… 국민 절반 “나도, 자식도 상승 불능” file 중앙관리자 2018.03.22 14
20 [기사] 1000만원 더 주면 중소기업 갈까… "실업난 숨통" vs "그래도 안가" 중앙관리자 2018.03.20 19
19 [기사] 청년들 "대기업 선호, 돈 때문만 아닌데"…중기 소득지원 '갸웃' 중앙관리자 2018.03.16 13
18 [기사] 청년일자리 위해 4조 규모 '미니추경'추진…다음달 국회 제출 file 중앙관리자 2018.03.16 14
17 [정보] 2018년도 『희망두배 청년통장』 · 『꿈나래통장』 참가자 모집 file 중앙관리자 2018.03.13 20
16 [뉴스] 탈출구 없는 가난…금융위기 이후 빈곤탈출률 '6%'(연합뉴스) file 중앙관리자 2018.03.12 13
15 [정보] 청춘콘서트 & 청춘박람회 file 중앙관리자 2017.10.24 62
14 [정보] 국제컨퍼런스 2017청년보장포럼 안내 중앙관리자 2017.10.24 43
13 [정보]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참여자 모집 file 중앙관리자 2017.09.22 4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