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ubimg

자유게시판

청년 5627명 온라인 설문조사

청년의 삶에 아르바이트는 고정값이 됐다. 늦어지는 취업으로 부모에게 기댈 수 없는 청년들은 편의점이나 카페, 음식점에서 주로 일한다. 여성가족부의 청소년종합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9~24세의 아르바이트 경험률은 76.8%로 나타났다. 4대 보험에 가입되지 않거나 초단기간 일자리가 많다는 특성상 아르바이트 규모나 노동 실태에 대한 통계는 미흡하다. 

서울신문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년들의 소득과 노동 실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8월 13일부터 31일까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과 공동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는 청년 응답자(만 19~34세) 5627명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청년은 50.1%(2819명)였다.

●56.3% 아르바이트가 유일한 소득 

현재 알바 중인 응답자의 시간당 임금은 평균 7930원으로 조사됐다. 알바천국이 올 상반기 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진행한 아르바이트 노동실태조사(평균 시급 8069원)보다는 낮은 수치였고, 올해 최저임금(7530원)보다는 400원 많았다. 조사에 응답한 청년들은 월급 기준으로 평균 86만 8864원을 받고 있었다. 부모나 친인척으로부터 용돈을 받지 않고, 아르바이트가 유일한 소득인 경우가 56.3%(1586명)였다.

이들이 하루 평균 아르바이트를 하는 시간은 6시간(22.1%)과 5시간 미만(21.7%)이 많았다. 이어 10시간 이상(16.3%), 8시간(15.9%), 7시간(14.5%), 9시간(9.5%) 순이었다. 대학생 장선기(21)씨는 “근무시간이 지나치게 긴 알바는 학기 중에는 할 수 없다”며 “알바를 하면서 수업을 듣고 과제, 팀플(조별 과제)까지 하면 정말 시간이 없다”고 전했다. 
 

●59.6% “용돈 벌기 위해”… 24.6% “생계 유지” 

대부분의 청년은 현재 1가지 아르바이트(88.7%)만 하고 있었지만, 2가지(9.9%), 3가지(0.8%), 4가지 이상(0.6%)의 아르바이트를 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용돈을 벌기 위해서’(59.6%),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24.6%)라는 답변이 많았다. 이어 ‘자기계발 비용을 보태기 위해’(5.7%), ‘사회생활을 경험하기 위해’(2.9%) 순으로 나타났다. 

청년들의 생존수단으로 자리잡은 아르바이트 자리조차도 최근에는 줄어드는 추세다. 알바천국에 따르면 올 1~9월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850만 4462건)는 지난해 같은 기간(972만 7912건)보다 13% 정도 감소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학비와 생활비를 마련해야 된다는 생각으로 알바를 하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알바와 학업을 동시에 하면서 양질의 일자리로 옮겨 갈 수 있는 시간을 빼앗기는 셈”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026004009#csidx5cfa2f9da5b595aace507ad9ef4725b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기사] 대부업 이용자 8명 중 1명은 20대…연체율은 가장 높아 중앙관리자 2018.10.31 6
50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국민 10명 중 7명 “미취업 청년 월 100만원 넘어야 인간다운 삶”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2
49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취업난에 눈높이 높다며, 샤워실 온수는 사치라며, 공감 못 얻는 ‘젊은 가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0 7
48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월 240만원에 내준 시력…위험한 일에 내몰리는 청년들 중앙관리자 2018.10.30 2
47 [기사] [대한민국을 바꾸는 사람들⑥ 최지희] “‘청년 주거’, 모두가 함께 풀어야 할 과제” 중앙관리자 2018.10.30 1
»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 절반이 현재 알바 중… 최저임금 올랐지만 평균 월급은 86만 8864원 중앙관리자 2018.10.26 2
4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학자금·생활비 빌렸는데…채무 노예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부모 울타리에 가려진 가난…부모와 따로 사는 청년 5명 중 1명 빈곤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2
4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밥 굶고 알바 3개 뛰는데…빚은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2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내일 없는 빚의 굴레…고졸 청년 ‘가난의 벽’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1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35년 월급 한 푼도 안 써야 아파트 신혼… 집은 결혼의 짐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0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월세 28만원짜리 1.6평… 편히 잘 수도 쉴 수도 없는 집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39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춘, 가난해도 빛날까요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38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주상복합 43평 평당 월세 11만6000원 VS 고시원 1.6평 17만5000원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37 [기사][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열정페이 4년, 또 4년 일했지만 잔고 ‘0’… 가난은 제 탓일까요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36 [기사][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 절반이 현재 알바 중… 최저임금 올랐지만 평균 월급은 86만 8864원 중앙관리자 2018.10.26 2
35 "집이 아니라 삶 짓누르는 '짐'" 서글픈 민달팽이들의 행진 file 중앙관리자 2018.10.15 4
34 '청년이 미래다' 빈곤대책 절실 file 중앙관리자 2018.10.15 3
33 학력 높아도 가난한 20~30대…"청년 유형별 맞춤형 지원 필요" file 중앙관리자 2018.10.15 12
32 [기사] '청년 일자리' 3조8천317억 추경 국회 통과…제출 45일만 중앙관리자 2018.05.21 1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