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ubimg

자유게시판

 

새롭게 정하는 청년 빈곤선

 

SSI_20181028182330_V.jpg

국민 10명 중 7명은 미취업 청년이 인간다운 최소한의 삶을 보장받으려면 월 100만원 이상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지난해 1인 가구의 월평균 지출(137만 3000원)보다는 적고, 빈곤선으로 흔히 쓰이는 중위소득 50%(1인 가구 83만 6000원)보다는 높은 액수다. 정규 일자리가 없더라도 최소한 월 100만원의 수입은 있어야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적정 월 식비로는 20만~30만원, 월세는 20만~30만원, 문화비는 10만원 미만을 선택한 응답이 가장 많았다.
 

서울신문은 ‘청년 빈곤선’을 정해보고자 지난달 설문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청년빈곤 인식조사를 했다. 빈곤선은 적절한 생활수준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소득을 말하는데, 이보다 수입이 적으면 빈곤하다고 분류한다. 빈곤선 기준은 주요기관과 국가, 연구자에 따라 다르다. 유럽연합(EU)과 영국의 빈곤선은 중위소득 60% 미만이며, 일본은 일반 근로자세대 소비지출의 68%를 빈곤선으로 보고 있다.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중위소득 50%를 빈곤선으로 본다. 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2016년 기준 청년(19~34세)의 빈곤율은 8.8%이며 전체 빈곤율은 18.3%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100만원 이상 150만원 미만을 택한 응답자가 27.1%로 가장 많았다. 15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24.2%, 200만원 이상이 18.1%, 75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이 17.5%로 뒤를 이었다. 

대구에서 올라와 서울에서 취업 준비 중인 최진렬(25)씨는 “월세·관리비 50만원, 통신비 7만원, 교통비 5만원은 고정 값이기 때문에 월 100만원으로는 저축은커녕 아팠을 때 병원을 가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취업한 청년이 적절한 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월 소득은 이보다 50만~100만원 정도 더 많았다. 200만원 이상 250만원 미만 37.9%로 가장 높았고, 150만원 이상 200만원이 34.2%, 100만원 이상 150만원 미만이 11.9%, 25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이 10.8%, 350만원 이상이 2.8% 순이었다. 김유빈 한국노동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최저임금(올해 7530원·주40시간 157만원)이 과거보다 많이 오른 점 등이 반영된 것 같다”며 “우리 국민의 심리적 한계선으로 해석하면 적절해 보인다”고 말했다.
 

미취업 청년의 적정 월세로 20만원 이상 30만원 미만을 선택한 응답이 44.5%로 가장 많았다. 20만원 미만을 응답한 이들이 36.0%로 뒤를 이었고, 30만원 이상 40만원 미만 16.3%, 4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이 2.9%였다. 월세 보증금은 1000만원 미만이 66.5%였고, 1000만원 이상 2000만원 미만이 23.6%, 2000만원 이상 3000만원 미만이 8.6% 순이었다. 

미취업 청년의 적정 월 식비는 20~30만원이 37.5%로 가장 많았다. 30만원 이상이 24.2%였고, 15만원 이상 20만원 미만이 23.9%, 10만원 이상 15만원 미만이 12.9%로 뒤를 이었다.미취업 청년이 지출을 줄여야 하는 항목으로 의류구입비가 40.5%로 가장 높았고, 문화생활비 33.9%, 통신비 12.8%, 주거비 8.0%, 식비 2.6%, 교통비 1.2%, 교육비 1.0% 순이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029008007#csidx321454f82bc05e188b3c9a2425ceff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생계·의료·주거급여 차별받는 청춘들… 어른이면 청년을 품어라 중앙관리자 2018.11.09 3
60 [기사] 부모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면 자녀도 빈곤층 될 확률 3배 높다 중앙관리자 2018.11.09 1
59 [기사] 청년문제 해결위해 청년 의원들 뭉친다…'경기도의회 청년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추진 중앙관리자 2018.11.09 0
58 [기사] ‘서울 베드타운’은 옛말… 광명시, 이젠 평생학습도시로 우뚝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7 [기사] 박승원 광명시장“내 고장 배움터화 결실… 학위 취득과정도 갖춰”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아일랜드 평균 월세 약 169만원…캥거루족 늘고 거리엔 청년노숙자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실업 늘면 사회 불안정…국가는 정책 지원 강화해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0
5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프랑스 청년 실업률 20.2%…좋은 학위·인맥 없으면 정규직 일자리 어려워 구직 포기자 속출 중앙관리자 2018.10.31 0
5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日 청년실업률 줄었지만… ‘넷카페 난민’ 10년째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2 [기사] [2018 청년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집 없는 청춘에게 집을, 옷 없는 청춘에겐 옷을...프랑스 니트청년 지원 ‘미씨옹 로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1 [기사] 대부업 이용자 8명 중 1명은 20대…연체율은 가장 높아 중앙관리자 2018.10.31 0
»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국민 10명 중 7명 “미취업 청년 월 100만원 넘어야 인간다운 삶”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49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취업난에 눈높이 높다며, 샤워실 온수는 사치라며, 공감 못 얻는 ‘젊은 가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0 2
48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월 240만원에 내준 시력…위험한 일에 내몰리는 청년들 중앙관리자 2018.10.30 1
47 [기사] [대한민국을 바꾸는 사람들⑥ 최지희] “‘청년 주거’, 모두가 함께 풀어야 할 과제” 중앙관리자 2018.10.30 0
4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 절반이 현재 알바 중… 최저임금 올랐지만 평균 월급은 86만 8864원 중앙관리자 2018.10.26 1
4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학자금·생활비 빌렸는데…채무 노예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부모 울타리에 가려진 가난…부모와 따로 사는 청년 5명 중 1명 빈곤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밥 굶고 알바 3개 뛰는데…빚은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2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내일 없는 빚의 굴레…고졸 청년 ‘가난의 벽’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