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ubimg

자유게시판

“청년빈곤은 전 세계 공통의 문제입니다. ‘헬조선’을 떠나 프랑스로 온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라는 거죠. 프랑스 역시 청년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고, 첫 직장을 구하기 어려운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8월 프랑스의 청년(15~24세) 실업률은 20.2%를 기록했다. 구직 의사가 있는 청년 5명 중 1명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같은 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평균 청년실업률(11.0%)과 한국의 청년실업률(12.5%)과 비교해 봐도 두 배 가까이 높다. 사회복지가 탄탄한 국가라는 인식 때문에 청년빈곤은 거의 없을 것 같지만, 실상은 녹록지 않다. 서울신문은 지난달 4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기독교 빈민 청년단체 ‘ZOC’ 사무실에서 롤라 멜(27·여) 전국회장을 만나 프랑스 청년들의 빈곤 실상에 대해 들어봤다. 

멜 회장은 특히 청년들이 첫 직장을 구하는 게 어려워졌다고 했다. 프랑스 내 기업들이 정규직 직원을 채용할 때 처음부터 완벽한 구직자를 원하는 탓이다. 정규직 일자리를 구하려면 인턴 경험이 많아야 하는데, 인턴 채용은 지인을 통해 알음알음 구하는 방식이라, 좋은 학위와 인맥이 없는 대부분의 청년들은 정규직을 구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토로했다. 멜 회장은 “한국에서 흔히 말하는 ‘흙수저’처럼 지인 네트워크가 없는 청년은 정규직 일자리를 구할 수 없는 구조”라고 면서 “청년실업률은 20%대로 집계되지만, 사회적 네트워크가 빈약한 이민자 출신들이 많이 사는 곳의 청년실업률은 40%대가 넘는다”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예 구직을 포기하는 청년도 적지 않다. 일자리가 없으면서 교육과 직업훈련조차 받지 않는 청년을 일컫는 니트(NEET)족은 지난해 기준 16.6%다. OECD 평균 13.2%보다 3.4% 포인트 높다. 멜 회장은 “이제는 가정부도 학위가 필요해졌다는 자조적 목소리도 나온다”면서 “부모세대는 투쟁을 통해 사회적 보장을 쟁취했지만, 지금 청년들은 복지가 줄고 있어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청년 빈곤율은 2014년 기준 12.6%(한국 9.0%)다.

멜 회장은 헬조선 풍조를 비난하는 한국 청년에게 포기하지 말고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멜 회장은 “빈곤의 부조리함을 모른 체하고 한국을 떠나는 것은 비겁하다”며 “그런 식으로 떠나지 말고, 진짜로 떠나고 싶다면 한국의 상황을 바꿔놓고 떠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글 사진 파리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031008007#csidx17a6a4ab8376b8aadb192494df8aeac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생계·의료·주거급여 차별받는 청춘들… 어른이면 청년을 품어라 중앙관리자 2018.11.09 3
60 [기사] 부모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면 자녀도 빈곤층 될 확률 3배 높다 중앙관리자 2018.11.09 1
59 [기사] 청년문제 해결위해 청년 의원들 뭉친다…'경기도의회 청년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추진 중앙관리자 2018.11.09 0
58 [기사] ‘서울 베드타운’은 옛말… 광명시, 이젠 평생학습도시로 우뚝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7 [기사] 박승원 광명시장“내 고장 배움터화 결실… 학위 취득과정도 갖춰”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아일랜드 평균 월세 약 169만원…캥거루족 늘고 거리엔 청년노숙자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실업 늘면 사회 불안정…국가는 정책 지원 강화해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0
»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프랑스 청년 실업률 20.2%…좋은 학위·인맥 없으면 정규직 일자리 어려워 구직 포기자 속출 중앙관리자 2018.10.31 0
5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日 청년실업률 줄었지만… ‘넷카페 난민’ 10년째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2 [기사] [2018 청년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집 없는 청춘에게 집을, 옷 없는 청춘에겐 옷을...프랑스 니트청년 지원 ‘미씨옹 로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1 [기사] 대부업 이용자 8명 중 1명은 20대…연체율은 가장 높아 중앙관리자 2018.10.31 0
50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국민 10명 중 7명 “미취업 청년 월 100만원 넘어야 인간다운 삶”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49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취업난에 눈높이 높다며, 샤워실 온수는 사치라며, 공감 못 얻는 ‘젊은 가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0 2
48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월 240만원에 내준 시력…위험한 일에 내몰리는 청년들 중앙관리자 2018.10.30 1
47 [기사] [대한민국을 바꾸는 사람들⑥ 최지희] “‘청년 주거’, 모두가 함께 풀어야 할 과제” 중앙관리자 2018.10.30 0
4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 절반이 현재 알바 중… 최저임금 올랐지만 평균 월급은 86만 8864원 중앙관리자 2018.10.26 1
4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학자금·생활비 빌렸는데…채무 노예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부모 울타리에 가려진 가난…부모와 따로 사는 청년 5명 중 1명 빈곤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밥 굶고 알바 3개 뛰는데…빚은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2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내일 없는 빚의 굴레…고졸 청년 ‘가난의 벽’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