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ubimg

자유게시판

비수급 가구보다 분가 빠르고 
교육 기간도 1.6년 짧은 영향 

 

대구 달서구의 한 영구임대아파트에 사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김모(74) 할아버지는 자녀 세 명 중 두 명이 대를 이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이다. 첫째 아들(47)은 건설업 일용 노동자로 일하다가 허리를 다쳐 4년 전부터 수급자가 되었고, 딸(43)은 식당 일을 하다 어깨에 문제가 생겨 현재 자활 급여(정부가 제공하는 자활사업에 참여하고 임금 형태로 급여 수급)를 탄다. 이처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부모를 둔 자녀가 빈곤의 늪에 빠지는 비율이 비(非) 수급 가구보다 세 배나 높은 것으로 통계로 확인됐다.

29일 충남대 사회복지학과 김원정 강사ㆍ류진석 교수가 지난 26일 한국노동연구원이 주관한 한국노동패널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수급 가구 출신으로 분가한 청년 가구가 빈곤층(물려받은 재산 제외한 경상소득 하위 20%)인 비율은 25.0%였다. 이는 비수급 가구 출신이 빈곤층이 된 비율(8.6%)보다 약 2.9배 높은 비율이다. 연구진은 한국노동패널에 참여하는 청년(18~34세) 가구주 359명의 2016년 소득 통계를 활용했다. 한국노동패널은 노동연구원이 표본 5,000가구를 대상으로 매년 경제활동 등을 추적하는 조사이다.

수급 가구는 비교적 분가가 빠르고, 교육 기간이 짧았다. 수급 가구 출신은 평균 분가 연령이 22.8세로

비수급 가구 출신(26.6세)보다 3.8세 적었다. 교육을 받은 기간은 수급가구 출신이 평균 13.2년으로

비수급 가구 출신(14.8년)보다 1.6년 짧았다. 특히 고졸 이하 비율은 수급 가구 출신이 50.0%로

비수급 가구 출신(16.2%)의 세 배 이상이었다.

 

빈곤의 대물림을 매개하는 원인이 무엇인지 파악하기 위해 연구진이 나머지 변수들을 통제한 채 개별 변수의 효과를 살펴본 결과, 짧은 교육 기간이 수급 가구 출신이 빈곤에 빠지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의 경우에도 가정 형편상 자녀들 학업을 충분히 뒷바라지하지 못했다. 그 결과 첫째는 중학교만 나왔고, 둘째는 고교에 진학한 뒤 중퇴를 했다.

교육만큼은 아니었지만 가구 분리 시점이 빠른 점도 일부 영향을 줬다. 반면 부모의 수급 여부 그 자체는 다른 변수가 동일하다고 했을 때 자녀의 빈곤 여부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연구진은 “수급가구 자녀를 위한 취학 전 보육 프로그램, 학교 적응 프로그램, 직업훈련, 대학 학자금 지원 등의 기회평등 정책을 확대하고, 성취에 대한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사회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http://www.hankookilbo.com/News/Read/201810291642091078?did=n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생계·의료·주거급여 차별받는 청춘들… 어른이면 청년을 품어라 중앙관리자 2018.11.09 3
» [기사] 부모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면 자녀도 빈곤층 될 확률 3배 높다 중앙관리자 2018.11.09 1
59 [기사] 청년문제 해결위해 청년 의원들 뭉친다…'경기도의회 청년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추진 중앙관리자 2018.11.09 0
58 [기사] ‘서울 베드타운’은 옛말… 광명시, 이젠 평생학습도시로 우뚝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7 [기사] 박승원 광명시장“내 고장 배움터화 결실… 학위 취득과정도 갖춰” file 중앙관리자 2018.11.09 0
5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아일랜드 평균 월세 약 169만원…캥거루족 늘고 거리엔 청년노숙자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실업 늘면 사회 불안정…국가는 정책 지원 강화해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0
5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프랑스 청년 실업률 20.2%…좋은 학위·인맥 없으면 정규직 일자리 어려워 구직 포기자 속출 중앙관리자 2018.10.31 0
5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日 청년실업률 줄었지만… ‘넷카페 난민’ 10년째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2 [기사] [2018 청년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집 없는 청춘에게 집을, 옷 없는 청춘에겐 옷을...프랑스 니트청년 지원 ‘미씨옹 로칼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51 [기사] 대부업 이용자 8명 중 1명은 20대…연체율은 가장 높아 중앙관리자 2018.10.31 0
50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국민 10명 중 7명 “미취업 청년 월 100만원 넘어야 인간다운 삶” file 중앙관리자 2018.10.31 1
49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취업난에 눈높이 높다며, 샤워실 온수는 사치라며, 공감 못 얻는 ‘젊은 가난’ file 중앙관리자 2018.10.30 2
48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월 240만원에 내준 시력…위험한 일에 내몰리는 청년들 중앙관리자 2018.10.30 1
47 [기사] [대한민국을 바꾸는 사람들⑥ 최지희] “‘청년 주거’, 모두가 함께 풀어야 할 과제” 중앙관리자 2018.10.30 0
46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D급 청춘을 위하여] 청년 절반이 현재 알바 중… 최저임금 올랐지만 평균 월급은 86만 8864원 중앙관리자 2018.10.26 1
45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학자금·생활비 빌렸는데…채무 노예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4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부모 울타리에 가려진 가난…부모와 따로 사는 청년 5명 중 1명 빈곤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1
43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밥 굶고 알바 3개 뛰는데…빚은 그대로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42 [기사] [2018 청년 빈곤 리포트 - D급 청춘을 위하여] 내일 없는 빚의 굴레…고졸 청년 ‘가난의 벽’ file 중앙관리자 2018.10.2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