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플랜 사업 보고회 및 포럼 성공적 진행.. 빈곤 청소년과 청년 지원 위한 정책 제안

by 중앙관리자 posted Dec 15,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NEET(무업자) 비율을 줄이기 위해 14~24세 성인 이행기의 아동 및 청소년 가구를 대상으로 맞춤형 통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희망플랜 사업이 시행 3년 차를 앞두고 사업 보고회 및 정책 포럼을 진행했다.

지난 13일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진행된 희망플랜 2017 사업보고회 및 정책포럼 ‘희망플랜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청년의 내일!’에는 청소년 및 청년지원 관련 정부부처와 국회의원, 유관기관 담당자, 각 정당 청년위원회 청년 위원, 청년정책 관련 전문가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희망플랜사업의 진행 현황과 성과를 공유하고 빈곤 청소년과 청년 지원을 위한 정책과 제도를 제안했다. 전효관 서울특별시 서울혁신기획관은 기조강연을 통해 우리 사회의 NEET 문제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전했으며, 각 분야 전문가들은 80여 분간의 정책 포럼을 통해 빈곤 대물림과 NEET 예방을 위한 정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진석 서울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빈곤 청년들은 계층 간 이동이 구조적으로 제한되고 빈곤의 대물림이 심화된다”라며 “이로 인해 NEET가 될 가능성이 1.6배 이상 높으므로, 아동/청소년기에 속한 이들이 주거와 교육, 훈련, 문화 등 주요 자원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역사회의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청년들의 정책 아이디어 제안 ‘청년이 말하다’에 참여한 김영민 청년유니온 정책팀장은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할 수 있는 청년 고용/노동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으며, 기현주 서울시청년활동지원 센터장은 “향후 우리 사회는 독자적인 청년기 진입 정책으로서의 종합적인 협력 체계를 구성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포럼은 이 외에도 각계각층의 청년, 청소년 관계자들이 빈곤 청소년과 청년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과 제도를 제안하고 그 추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한편, 희망플랜은 14-24세 청소년 및 청년의 NEET 예방 및 비율 감소를 위해 가정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지역기반 지원체계를 발굴, 조직하여 맞춤형 통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한국사회복지관협회가 주최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한다.

 

김예지 기자 / yjkim@heraldcorp.com

기사 바로가기: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1214000308


Articles

1 2 3 4 5 6 7 8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